文ㆍ安 후보측 "동성혼 법제화 반대"…기독교인 표심 자극?

한연희(redbean3@naver.com)

등록일:2017-04-20 17:09:2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통령 선거가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교회 현안에 대한 각 당 후보들의 입장을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 측은 동성애와 동성혼 법제화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하 기공협)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CCMM빌딩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공공정책발표회'를 개최했다. ⓒ데일리굿뉴스

문재인ㆍ안철수 후보 측 “동성애·동성혼법 반대”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하 기공협)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CCMM빌딩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기독교공공정책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는 한국교회 10가지 현안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으며, 후보들 대신 각 당 선거대책위원회 인사가 참석해 답변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한국교회의 큰 관심사인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문제’와 관련, 문재인 후보 측과 안철수 후보 측은 사실상 반대 입장을 전하며 기독교인들의 표심을 자극했다.

문재인 후보 측 발표자로 참석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의원(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은 동성애자들에 대한 불합리한 사회적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은 지켜나가되, 동성애·동성혼의 법제화에 반대하는 기독교계의 주장에 깊이 공감한다"면서 "혼인은 양성간의 결합임을 분명히 하는 헌법의 정신을 존중하고 수호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독교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위해 교육계, 과학계, 종교계 등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며 “주요 선진국들의 교과서 편재 등을 비교 검토하여 학생들의 과학지식, 창의성 신장, 균형 잡힌 세계관 형성에 도움이 되는 교과서 편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철수 후보 측에서 참석한 문병호 최고위원(국민의당)은 "법과 제도가 동성애 동성혼을 반대하는 방향으로 확립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동성애·동성혼을 허용하는 법률은 오히려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역차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대 기독교 문화유산에 국가의 관심이 부족했다면, 앞으로 관심을 가지고 보호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역 종교시설을 이용한 종교문화 활동을 지원하고 종교문화 유산 보존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유승민 후보 측에서는 이혜훈 의원(바른정당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동성애자 등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경주하되, 혼인은 양성간의 결합임을 분명히 하는 헌법의 정신을 존중하고 수호할 것"이라며 "대신 에이즈나 각종 질병으로 고통 받는 동성애자들의 치유 및 예방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 측 발표자였던 안상수 의원(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동성애·동성혼 문제는 적극 반대하며, 차별금지법 제정도 반대한다" 종교인 과세의 시행 유보가 당론이며, 기공협이 제시한 정책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기공협은 한국교회 현안으로 △동성애·동성혼 법제화 반대 △종교인 과세 문제 △기독교문화 유산 지원 △개헌 등 10가지를 담은 제안서를 각 당 후보들에게 보냈다. 제안서는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홍준표(자유한국당), 안철수(국민의당), 유승민(바른정당), 심상정(정의당) 후보들에게 보내졌고, 심상정 후보를 제외하고 모두 답변해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