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탈북학생 위한 맞춤형 교육 강화한다

김준수(kimjunsu2618@hanmail.net) l 등록일:2017-03-23 17:54:4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탈북학생을 위한 한국어 교육과 직업교육 등 맞춤형 교육이 강화된다.
 
교육부가 23일 발표한 '2017년 탈북학생 교육지원 사업 계획'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탈북학생은 지난해 4월 기준 2천517명으로 2010년(1천417명)에 비해 1천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들이 안정적으로 학교에 적응해 자립할 수 있도록 올해 한국어 교육 강화에 힘을 쏟는다.
 
중국 등 제3국에서 태어난 학생이 전체 탈북학생의 약 52%를 차지하는 등 한국어 구사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많기 때문이다.
 
이런 점을 고려해 교육부는 입국 초기 교육기관인 삼죽초교에 중국어를 할 수 있는 이중언어 강사를 추가로 배치하고, 하나원 내 탈북 중·고등학생 교육시설인 하나둘학교에는 한글 지도가 가능한 중국어 교사를 새로 파견할 예정이다.
 
정서적으로 불안한 탈북학생을 위해서는 전환기 학교인 한겨레중·고교에 전문심리상담사를 배치하고, 일반 학교에 재학 중인 탈북학생을 위해서는 지역적응 교육기관인 하나센터 등 지역별 전문기관과 연계한 심리상담을 한다.
 
학습지도·문화체험 등 탈북학생 개인의 교육적 수요를 반영해 2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멘토링도 실시한다.
 
교육부는 또, 취업을 통한 안정적인 사회 정착을 지원하고자 탈북학생의 진로·직업교육도 내실화할 계획이다.
 
구인시장의 수요와 재학생의 요구를 반영해 한겨레고에 3차원(3D) 프린터·용접·자동차 정비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추가로 운영하고, 일반 학교 탈북학생에 대해서는 시·도 교육청별로 직업체험활동을 비롯한 진로·직업캠프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탈북학생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불편함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도록 스마트폰 활용법, 공공기관 이용법 등을 담은 '탈북학생용 초기 정착 매뉴얼'도 보급한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탈북학생들이 각계각층에서 인재로 성장해 향후 통일 시대에 남북한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