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생 5.3% 성관계 경험 有…절반 이상 피임 안 해"

박은정(nemo.8626@gmail.com) l 등록일:2017-03-22 16:38:3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성관계 경험이 있는 10대 청소년 가운데 절반이 피임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관계로 임신한 여학생 10명 중 7명은 인공임신중절수술(낙태)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관계 경험이 있는 10대 청소년 가운데 절반이 피임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관계로 임신한 여학생 10명 중 7명은 인공임신중절수술(낙태)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동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3~2015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 결과를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실었다고 22일 밝혔다.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조사는 우리나라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청소년들의 건강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연구팀은 △성관계 경험이 있는지 △성관계 시작 연령은 언제인지 △임신경험이 있는지 △피임을 한 적이 있는지 등 성관계 관련 문항에 대한 청소년 21만 2,538명의 답변을 분석했다.
 
그 결과 청소년들의 성관계 경험률은 5.3%로, 남학생(7.3%)이 여학생(3.1%)보다 높았다. 성경험이 있는 청소년이 성관계를 시작한 평균 연령은 13세였다.
 
성경험이 있는 여학생 가운데 0.2%는 임신을 했으며 임신한 경험이 있는 여학생 중 73.6%는 인공임신중절수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피임율이 낮았다. 성관계 경험이 있는 청소년의 피임 실천율은 2013년 39%에서 2015년 48.7%로 증가하긴 했으나 여전히 절반에 미치지 못한 수치였다.
 
성관계 경험이 있는 청소년들이 주로 쓰는 피임법은 콘돔으로, 2015년 기준 69.3%가 콘돔을 사용했다. 콘돔 사용율은 2013년 대비 4.4% 증가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들은 "청소년들에게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성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동윤 교수는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외국보다 성경험이 있는 비율이 낮긴 하지만 저조한 피임 실천율로 원치 않는 임신이나 성병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며 "이 같은 현실을 고려하면 청소년의 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고 피임법에 대해 충분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