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은 성경의 목표…한국교회가 중심 역할 해야"

한연희(redbean3@naver.com)

등록일:2017-02-27 17:14:4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올해, 통일을 위한 논의도 그 어느 때 못지않게 활발하다. 예장대신 총회가 처음으로 주최한 남북포럼에서 참석자들은 '평화통일이 성경의 가르침'임을 재확인하고, 한국교회가 이를 위해 마중물 역할을 감당할 것을 다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 남북위원회가 27일 오전 서울 방배동 백석대학교 아트홀에서 '성경적 통일론'을 주제로 제1회 남북포럼을 개최했다.ⓒ데일리굿뉴스

"통일은 정치만의 영역 아냐"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총회 남북위원회(위원장 주도홍 목사)가 27일 오전 서울 방배동 백석대학교 아트홀에서 '성경적 통일론'을 주제로 제1회 남북포럼을 개최했다.

기조강연은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독일 마인츠대학 폴커 퀴스터 교수(Prof. Dr. Volker Kuester)가 맡았으며, 주제 발표는 안인섭 교수(총신대학교), 이동영 교수(성경신학대학원대학교)가 맡았다.

위원장 주도홍 목사는 개회사에서 "사람들은 지금까지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을 이루는 일은 그저 정치만이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하지만 남북분단과 통일은 영적인 일인 만큼 한국교회가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는 평화통일은 성경의 목표이며, 역사의 완성점이라고 못 박았다.

김 목사는 '화해와 평화와 통일은 하나님의 뜻과 비전'이란 제목의 강연에서 "신약 성경은 우리가 세상과 화해를 이루는 것이 하나님의 뜻과 섭리라고 가르친다"면서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이루신 것이 화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목사는 “지금 남북한은 극도의 불화와 분쟁으로 치닫고 있는데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자비와 사랑으로 화해를 실천하는 일”이라며 “한국교회가 할 일은 야곱과 요셉처럼 무릎을 꿇고 서로 부둥켜안고 우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화해와 평화와 통일은 성경의 목표이며 역사의 완성점"이라며 ”의인 의식을 가질 때는 불가능하고 죄인 의식을 가질 때 비로소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인섭 교수(총신대학교)는 한국교회가 통일 이슈에 대해서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일치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안 교수는 "통일신학은 한국 기독교인 전체가 동의하고 그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신학이어야 한다"면서 "성경에 근거한 통일신학이야말로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통일에 공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교수는 "통일에 대한 한국교회의 관점은 사실상 정치적 이데올로기와 깊이 연계되어 있다"면서 "기독교인으로서 남북한의 평화통일을 바란다면 이데올로기라고 하는 사회학적 관점에 종속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