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가운데 성료한 제1회 기독교동성애대책아카데미

박성수 교회기자(한우리선교교회)

등록일:2017-02-23 15:09:5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제1회 기독교동성애대책아카데미가 은혜 가운데 성료했다.ⓒ데일리굿뉴스

플래쉬가 없이는 아직 어두운 시각, 연세 많으신 위성옥 목사는 작금의 위급지중에 있는 왜곡된 성문화 바로 잡자는 아카데미에 노구의 몸 마다하지 않고 기도의 동역을 위해 발걸음을 옮기는 중이었다.

자녀손들을 축복해 오신 그 축복은 모든 후대 성도들을 향한 동일함이었거늘, 그 자녀 손대에 이르러 성문제로 나라가 망국 상황임을 보면서 가슴 아플 뿐이다.

소강석 목사는 첫날 개회예배를 통해 기독교의 정서적 생태계 파괴를 방어하고 나아가 유사 차별금지법들에 긴장을 풀지 말 것을 강조했다.

둘째 날 이른 아침 예배에서 권태형 목사(충북기독교총연합회 상임고문)는 “직분에 맞는 향기가 난다는 것은 얼마나 귀한 일인가?”를 묻는 잔잔하고도 강한 메시지 그리고 박근상 목사(대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는 “하나님의 주권을 믿고 장래 소망 가운데 하나님 굳게 의지할 일”이라고 힘을 북돋우는 메시지 등으로 ‘말씀의 풍성함’이 있었던 아카데미 였다.

특별히 “침묵하는 교회들이여 용기와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분연히 일어서자! 오직 기도로 나아가자!”며 뜨거운 애국의 정을 토한 박경배 목사(미래목회포럼 대표)는 “동성애 문화는 이미 확산 되었고, 동성애법제화가 없어져야 할 위국상황”이라고 힘주어 전하므로 대미의 장식을 마치기도 하였다.

금번 아카데미는 한국동성애대책협의회의 세밀하고도 정성스러운 준비와 기독교동성애대책아카데미의 아름다운 공동작품에 다름없었다. 특별히 티타임을 활용하여 예정에 없었던 패널토론을 진행하면서도 누구 하나 불평 없이 오히려 가슴을 치고 애통하는 모든 참여자들의 모습에서 다시 한 번 한국교회는 희망이 있음을 공감하게 해 주는 시간이기도 했다.

이종민, 김철주 스태프 사역은 전후좌우에서 다양한 서브로 전체 일정을 질서 있게 잘 소화했고 첫 아카데미가 무색하게 했다.

이미 무너져 어찌 할 줄 몰라 괴로워하는 영국에서 날아 온 Peter Jones와 Andrea Williams 두 강사는, 강사이기 이전에 한국과 한국교회를 귀하게 여기고 사랑하여 보내신 하나님의 메신저와 같은 존재감을 부여해 주기에 충분하였고, “영국이 선교사를 보낸 사실을 잊지 마시고, 영국과 같은 전철을 한국과 한국교회는 결코 밟지 마셔야한다”는 역설을 거듭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