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복음주의 47% “교회의 정치참여 지지한다”

한연희(redbean3@naver.com)

등록일:2017-02-17 15:55:5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복음주의자들은 목사가 강대상에서 정치적 설교를 하는 것에 대해 관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의 한 교계 월간지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목회자 56%가 '정치적 이슈에 대한 설교를 반대한다'고 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결과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열린 국가조찬 기도회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특정 정치인 지지 허락해야" 40%

크리스천 포스트에 따르면, 최근 여론조사기관 모닝컬설턴트가 미국 종교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복음주의 진영 응답자 47%가 종교 그룹이 정치적 행동을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특히 복음주의자들 40%는 "교회는 정치 후보자를 지지하는 일을 허락해야만 한다"고 강하게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또한 다른 종교 그룹과 확연히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가톨릭은 54%, 유대인은 69%가 종교인의 정치적 참여를 반대했다.

하지만 교회의 정치 참여로 복음적 가치가 훼손될 것을 우려하는 시각도 큰 상황이다. 복음주의 진영 41%는 여전히 교회의 정치 참여를 반대하고 있다.

이런 조사가 이뤄진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존슨법' 폐기를 강력히 시사한 일과 관련이 있다.

존슨법(Johnson Amendment of America)은 교회 등 면세 혜택을 받는 종교단체가 특정 정치 후보자를 지지하거나 반대할 경우 면세를 철회하는 법이다. 1954년 제정된 세법이며, 당시 텍사스 상원의원 린던 존슨(Lyndon Baines Johnson)의 이름에서 유래됐다.

그간 이 법은 종교인의 정치적 행동을 억제함으로써 정교분리를 이뤄낸 진보적 법으로 인식되어 왔다. 존슨은 이 법이 제정된 지 9년 뒤에 대통령에 당선됐다.

트럼프는 공공연히 이 법의 폐지를 약속해 왔고, 복음주의권의 절대적 지지를 받으며 대통령에 당선됐다. 트럼프는 최근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법조항 폐지 의지를 재차 천명했다.

종교민주주의연구소 복음주의 프로그램 담당 이사인 첼슨 비카리는 "교회는 복음 전파와 가난한 자를 돕는 일에 부르심을 받았다"면서 "역사는 한때 미국 주류 신교도들이 복음을 정치계파싸움과 맞바꿈으로써 몰락한 일을 통해 이미 우리가 가야 할 길을 가르치지 않았던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존슨법 폐지로 교회가 얻는 게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교회에 겁을 주기 위해 존슨법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관료 혹은 세속적인 조직들과 목사들 사이에 마찰을 무시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