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8일 국정교과서 공개…“철회 촉구” 압박 거세

정원희 (juventus88@hanmail.net)

등록일:2016-11-10 19:34:5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는 28일로 예정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일을 앞두고 또 다시 국정화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교육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소속 유은혜(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 촉구 결의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14일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 ▲교육부 장관의 수정 고시 후 내년 3월부터 기존 검정 교과서 사용 ▲국정화 추진 작업의 최순실 씨 개입 여부 수사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그는 "국가가 지정한 단 하나의 역사를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한 점에서 국정교과서는 애초부터 반헌법ㆍ반교육적인 제도였다"며 "특히 '최순실 게이트' 파문이 끊임없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추진 과정에 최 씨의 개입이 있었는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야3당은 15일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금지하는 내용 등 교과서 관련 법안 5개를 상정한다는 계획이어서 향후 법안 통과 여부에 따라 국정교과서의 운명이 달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 역사교과서 준비 작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청와대 내부 자료가 개인에게 유출된 마당에 대통령의 역사 인식에 대한 정책 역시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중·고교 교과용 도서 국ㆍ검ㆍ인정 구분 고시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전국 시도 교육감들 또한 국정 교과서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연일 발표하고 있고, 현장 역사 교사들의 공동 성명과 학부모들의 반대 서명 운동도 잇따르고 있다.
 
여기에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교과서를 폐기하지 않을 거라면 차라리 검증 기간을 늘리기 위해서라도 공개일을 앞당길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28일 공식 발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