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전인권·이효리, ‘최순실 게이트’ 국민 노래로 위로

김주련 (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6-11-10 18:16:1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가수 이승환과 전인권, 이효리가 '최순실 게이트' 파문으로 상심한 국민들을 노래로 위로한다.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10일 세 사람이 '길가에 버려지다'를 함께 불러 11일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무료 배포한다고 밝혔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현재의 갈등과 방황을 담담한 어조로 풀어나가며 처연한 슬픔을 이겨낼 희망을 전할 예정이다.
 
이승환과 이규호가 공동 프로듀싱 했으며 음악인들의 재능 기부로 완성됐다. 또한 '마법의 성'을 만든 더클래식의 박용준과 이승환밴드와 전인권밴드의 맴버들, 이효리의 남편인 이상순도 참여했다.
 
특히 최근 활동을 하지 않던 이효리가 참여해 관심을 모은다.
 
드림팩토리는 "이효리는 평소 사회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발언, 책임감 있는 행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줬다"며 "이 곡을 받은 뒤 30분 만에 자신의 색깔로 재해석해 노래를 보내왔다"고 전했다.
 
11일 배포될 음원은 누구나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오는 18일에는 30여 개 팀이 참여한 '길가에 버려지다'의 두 번째 버전도 공개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