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도홍 기고] 왜 독일과 일본은 다른가?

주도홍 교수 (백석대학교)

등록일:2015-03-11 16:27:3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독일 수상 메르켈이 일본에서 한 말
 
독일 메르켈 수상이 일본에 한 말은 무엇이었는가? 앙겔라 메르켈에 관한 독일 신문의 보도는 한국 언론의 보도와는 뉘앙스가 조금은 다르다. 독일 메르켈 수상이 과거사 문제에 있어 강하게 일본 수상 아베에게 할 말을 다한 것 같은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말이다. 메르켈은 진보 신문인 아사히를 방문해 가진 연설과 인터뷰를 통해 일본에서 마치 독일 학생들이 독일에서 학교 수업 '독일어시간’을 갖는 것 같은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처럼 메르켈은 매우 외교적인 어법으로 두 정상들이 만났을 때도 아베의 얼굴을 살피면서 조심스럽게 과거사 문제를 우회적으로 언급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언급한 내용은 이전에 아베가 독일을 방문했을 때 이미 베를린에서 언급했던 내용이기도 했는데, 몇 가지 메르켈의 말을 가져 오면 다음과 같다.

“그 누구의 해법을 들으려하기 보다는 사회가 그런 분위기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하면서, 일본 스스로가 과거사로부터 피해당사자들과 화해로 나아가는 지혜를 가질 것을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독일 스스로가 과거의 잘못을 숨김없이 역사의 논쟁에 내맡겼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사히신문사에 모인 대학생들이 메르켈에게 즉답을 요구할 때, 메르켈은 “내가 일본에 온 것은 과거사 문제를 언급하고 일본이 무엇을 해야 할 것인지를 조언하기 위해 온 것이 아니다."고 잘라 말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내용을 아베와 만난 자리에서도 동일하게 말할 때, 옆에 서 있었던 아베의 얼굴은 보다 긴장을 늦추는 것 같았다고 보도한다. 그러면서도 메르켈은 바로 연이어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독일이 과거 어떻게 했는가 하는 것입니다.”고 우회적으로 말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 신문이 말하는 대로 “과거 똑바로 보라”가 아니라, 과거의 잘못을 역사의 판단에 기꺼이 내어 맡기라는 말이었다 하겠다. 얼마든지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시민사회가 결과를 도출하게 만드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이었다. 조금 다르게는 권력을 가진 한 정치가가 역사를 자기 맘대로 곡해하고 역사의 방향을 의도적으로 바꾸려 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바른 역사의식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고, 그 역사의 판단에 따라 시민사회가 주체가 되어 행동할 때 피해 당사자들과도 화해를 하며 미래를 향해 어께를 마주하는 독일과 같은 지혜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었다.
 
독일과 일본이 다른 이유
 
그런데 이 대목에서 하나의 물음을 던질 수 있을 것이다. 왜 독일과 일본은 과거사 문제에 대해 저토록 다른 태도를 보일까? 같은 양심을 가진 인간인데도 말이다. 그건 이렇다. 그들의 세계관이 다르기 때문이다. 독일인의 정신세계는 기독교의 회개와 죄용서의 복음이, 일본 그들에게는 인간숭배의 신도이즘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기독교는 본질적으로 죄 용서를 통한 새 사람의 삶으로 출발이 가능하지만, 신도이즘은 정녕숭배로서 그냥 있는 그대로의 사람으로 얼마든지 시작이 가능하다. 그냥 토속신의 정영을 잘 섬기고 복만 빌면 될 뿐이다. 사실 그들 일본인들에게는 슬픈 과거로부터의 깨끗한 단절이 독일 사람과는 다르게 요구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이러한 일본인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것은 윤리의식이나 역사의식인 것이다. 독일은 기독교세계관이 더욱 역사의식을 견인하지만, 일본인에게는 샤머니즘 정신세계가 역사의식을 붙들어주지 못한다는 말이다. 무당들에게 역사의식이나 윤리의식이 요구될 필요가 없는 것처럼 말이다. 그렇지만 기독교는 원천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흘리신 보혈로 온전히 새로워진 후에야 다음 단계로의 진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일본이 변화될 가능성은 안타깝지만 높지 않다고 볼 수 있겠으며, 과거사를 향한 독일식의 태도변화는 어렵다 하겠다.
 
최근에 들려오는 소식은 일본 자신들이 되레 미국의 전쟁의 피해자라고 한다니! 적반하장! 참 할 말이 없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