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신청 12일 만에 90% 수령

이정은 기자(amyrhee77@goodtv.co.kr)

등록일:2021-09-18 1:02: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 지 12일 만에 지급 대상 10명 중 9명이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현황(사진출처=행정안전부)

1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 12일째이자 오프라인 신청 닷새째인 17일 하루 동안 136만4천명이 신청해 3,411억원원을 지급했다.

현재까지 누적 신청 인원은 3,891만4,000명, 누적 지급액은 9조7,286억원이다.

행안부가 집계한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자(잠정)는 4,326만명이다. 전체 지급 대상자의 90%가 지원금을 수령한 셈이다. 전 국민 대비로는 75.3%에 해당한다.

지급 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가 2,964만명(76.2%), 지역사랑상품권이 614만명(15.8%), 선불카드가 313만4,000명(8.1%)이다.

이번 국민지원금의 12일간 예산집행률은 88.7%로, 이는 지난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당시의 12일간 79.4%보다 9.3%포인트 높은 것이다.

행안부는 국민비서 알림서비스를 통해 지급대상 여부와 신청 방법 등을 적극적으로 사전 안내하는 등 홍보를 강화한 것이 예산집행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네이버앱·카카오톡·토스·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국민비서로 사전알림을 받은 국민은 1천271만여명에 달한다.

전날 오후 6시까지 누적 이의신청 건수는 29만7,730건(온라인 국민신문고 17만8,620건·오프라인 읍면동 신청 11만9,110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는 건보료 조정(12만2,393건·41.1%), 가구구성 변경(10만5,357건·35.4%)이 주를 이뤘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지난 6일부터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데 이어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이 시작됐다.

오프라인 신청 첫 주도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요일제가 적용됐으며, 다음 주부터는 끝자리와 상관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신용카드·체크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는 경우 카드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선불카드와 지류형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으려면 주소지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국민지원금은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국민지원금 사용처는 지난달 18일 기준 231만여 곳에서 이달 16일 기준 263만여 곳으로 늘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