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나우 생태계 위기…동물 1,700만마리 죽어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1-09-15 20:17: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생태계의 보고로 꼽히는 열대 늪지 판타나우의 생태계가 화재 때문에 파괴됐다는 조사 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브라질 공공기관과 대학, NGO 등 연구원 30여 명이 시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한 1천700만 마리의 동물이 죽은 걸로 집계됐습니다. 연구원들은 “많은 동물이 동굴이나 속이 빈 나무 속에 살고 있고, 강한 불길에 의해 완전히 석회화돼 발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실제 페사한 동물의 수는 천7백만 마리를 훨씬 웃돌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판타나우에는 3,500여 종의 식물과 550여 종의 조류 등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지만, 방화와 무단벌채, 가뭄 때문에 황폐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