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건강한 12~17세 접종이득 월등히 크진 않아…강제 않을 것"

박애리 기자(arpark@goodtv.co.kr)

등록일:2021-09-14 5:01: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방역당국은 12∼17세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접종을 강제하거나 유도하지는 않기로 했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14일 출입기자단 설명회에서 "12∼17세 연령층에서는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월등히 크다고 생각하고 있지 않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홍 팀장은 "백신을 접종했을 때의 이득과 접종하지 않았을 때 감염 위험 등은 객관적 자료를 바탕으로 판단해야 할 부분"이라면서 "일반적으로 정상적인 소아는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접종을 꼭 받아야 한다든지 또는 접종 이득이 크다고 보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기저질환(지병)을 가진 소아·청소년은 감염 시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접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 팀장은 "건강한 소아 청소년에 대해서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서 접종할지, 말지 합리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근거를 잘 제공할 것"이라며 "접종을 강제하거나 유도하는 일은 하지 않도록 객관적·과학적 정보를 충실히 제공해 접종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진단은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접종 기회를 제공’하는 측면에서 접근하겠다고 부연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12∼17세 연령층을 포함한 4분기 접종 세부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홍 팀장은 "해외 국가 사례를 잘 참고해서 실제 접종할 백신의 종류와 접종 횟수 등을 전문가 자문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