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청년종합대책, 이달 말 발표"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정부가 청년기본법 시행 1주년을 맞아 이달 말 청년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SNS에 "이달 말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열어 일자리와 주거, 복지 등 청년의 삶과 관련한 구체적인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청년기본법은 국무총리를 컨트롤 타워로 5년 마다 청년정책기본계획을 수립하며 청년정책을 심의·조정하는 국무총리 소속 청년정책조정위원회 구성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청년이 민간위원으로 참여한 청년정책조정위가 지난해 9월 출범했고. 같은해 12월 향후 5년 계획이 담긴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달 발표되는 종합대책에는 당장 내년에 시행될 청년정책의 구체적인 내용과 기준, 규모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리는 "요즘 청년들은 소위 단군 이래 최대 스펙이라 할 정도로 높은 역량을 지닌 데다 성실하기까지 하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취업과 주거난, 생활고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면 청년의 고통이 청년의 탓이 아니란 생각이 든다. 청년 문제는 세대의 문제가 아닌 사회구조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 앞에 'N포세대'라는 좌절로 점철된 말 대신 희망과 성공이라는 단어가 자리 잡는 날까지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