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한국 고온지역 면적, 9년간 배로 확대"

박애리 기자(arpark@goodtv.co.kr)

등록일:2021-08-05 1:29:4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9년 새 8월 지표면 평균온도가 30도 이상으로 올라간 지역이 2배로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사진출처=그린피스)

8월 평균 한낮 지표면 온도가 30도를 넘는 국토 면적이 최근 9년 사이 2배로 커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5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모디스(MODIS)가 2002∼2019년 수집한 오후 1시 30분 기준 지표면 온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의 경우 8월 한낮의 평균기온이 30도를 넘는 면적은 2002~2010년 12%에서 2011~2019년 27%로 2배 이상 확대됐다.
 
2011∼2019년 강원도 태백산맥 일대를 제외한 전 국토의 87%에서 온도 상승이 관찰됐으며,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국토 면적 약 6%에 해당)에서는 지표면 온도가 1.5도 이상으로 크게 오르기도 했다.
 
한편 그린피스가 기상청 자료를 놓고 30도 이상의 무더운 날이 연중 처음 도래한 시점을 1981∼2000년, 2001∼2020년 시기로 나눠 비교한 결과, 주요 8개 인구 밀집 대도시 가운데 인천과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6개 도시에서 시점이 앞당겨졌다.
 
광주(12.7일)와 부산(11.5일), 서울(10.6일), 수원(9.3) 등이 앞당겨지는 기간이 10일 안팎으로 특히 컸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김지석 기후에너지 전문가는 "폭염은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위기의식을 가지고 신속하게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