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11번째 시집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출간

전화평 기자(peace201@goodtv.co.kr)

등록일:2021-08-04 9:24:1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소강석 목사의 11번째 시집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사진출처=연합뉴스)


목회자이자 시인으로 활동해온 소강석 목사가 11번째 시집을 냈다.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라는 자신의 시를 제목으로 선택한 소 목사 시집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롭고 고독해진 이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소 목사는 신작 시들을 통해 고립된 이들의 영혼을 향한 창처럼, 마음의 문이 되고 싶다고 전한다.
 
소 목사는 시인의 말을 통해 "이 시집이 코로나로 인해 서로를 가까이할 수 없고 떨어져 있어야만 하는 외롭고 고독한 이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환기시켜주는 영혼의 창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는 작품활동을 하며 윤동주문학상(2017), 천상병귀천문학대상(2015) 등을 받았다. 1998년부터 새에덴교회 담임목사로 활동했고,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도 맡고 있다.
 
이번 시집은 시선사 창립 20주년 특별기념 시집이기도 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