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팔레스타인 지원 재개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4-08 10:30:5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원을 재개한다.(사진출처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원을 재개한다.

A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의회와 협력해 팔레스타인에 대한 경제적,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미국은 유엔 내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에 1억5천만 달러, 서안과 가자지구 경제개발지원에 7천500만 달러, 평화구축 프로그램에 1천만 달러 등 모두 2억3천500만 달러(2천630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거의 붕괴한 팔레스타인과 관계를 바로잡으려는 바이든 행정부 노력의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국제사회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1967년 이전의 경계선을 기준으로 각각 별도국가로 공존해야 한다는 ‘2국가 해법’을 지지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인정 등 친이스라엘 행보를 보였으며, 2018년부터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지원을 차단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실은 미국의 지원 재개 소식에 “2국가 해법 약속과 이 목표에 도달하려는 국제적 노력에 대응할 적극적 의향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환영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반면 이스라엘 외무부는 “팔레스타인난민기구가 반유대주의를 조장한다”며 “현 상태로는 갈등을 영속화하고 문제 해결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