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선관위에 “악의적 편파적 표현 사용” 항의방문

“박영선, 장관으로 지명되지 않았다면 도쿄아파트 세금 납부했겠나”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4-07 17:32:1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의힘 전주혜 선대위법률지원단장(왼쪽부터), 배준영 선대위 대변인, 유경준 총괄선대본부장이 7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과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재보선 당일인 7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는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항의하기위해 방문했다.
 
오 후보 선대위는 선관위가 이날 투표소에 부착한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이 일부 누락됐다는 공고문에 "악의적이고 편파적 표현을 썼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조해주 상임위원과의 면담을 약 40분간 진행하며 "공고문을 보면 마치 내야 할 세금을 안 낸 것처럼 돼 있다. 오 후보 낙선운동을 한 것과 다름없다"며 조 위원에 공고문 정정과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조 위원은 "이 사안을 공고 전에 보고 받았다"며 "입장 표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 대해 ‘도쿄 아파트 관련 세금’을 지각 납부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대변인인 조수진 의원은 2019년 3월 박 후보가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도쿄 아카사카 고급 아파트 관련 세금을 뒤늦게 납부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장관으로 지명되지 않았다면 납부했겠나"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선거개입위원회'로 변질된 선관위에는 답변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