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읍소’전략 vs 野 ‘무시’ 작전…표심은 어디로

민주당 “서울은 박빙, 부산도 바짝 추격”…국민의힘 “정권 심판 분위기가 굳혀져”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4-07 10:57:2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사진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7일 재·보궐선거의 승리를 위해 각각 ‘거짓말’공세와 정권심판론을 최후의 카드로 꺼냈다.
 
여당은 야당 후보들의 신상 의혹과 거짓 해명 논란에 대해 "거짓이 큰 소리 치는 세상을 막아달라"고 언급하며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민주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이후 수세에 몰렸지만,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도덕성 시비에 관심이 쏠리며 바닥 민심이 달라졌다고 판단하는 중이다.
 
특히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토지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인근 생태탕 식당 주인의 증언 이후로 여당은 오 후보의 말 바꾸기와 거짓말이 드러났다고 자체 평가한다.
 
당 관계자는 "서울은 진짜 박빙 승부, 부산도 바짝 추격하고 있다"며 "바람의 방향이 바뀌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여당은 이와 별개로 부동산 정책으로 성난 국민들에게 고개를 숙이고, 집권당으로서 다시 한번 일할 기회를 달라며 ‘읍소’ 전략을 이어갔다.
 
여기에는 지지층에서 이탈해 선거를 관전하다 마지막에 결집하는 ‘샤이 진보’에 대한 기대도 깔렸다.
 
반면 국민의힘은 심판론을 끝까지 부추기며 집권 세력에 대한 성난 민심이 선거판을 휩쓸고 있다고 판단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일반 시민들 사이에서 이번에는 꼭 한번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굳어진 것은 사실"이라며 승리를 예상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성토가 많은 선거인만큼 후보 개인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도 효력이 없다고 생각해, ‘무시’작전으로 일관했다.
 
국민의힘은 50%를 웃도는 높은 투표율을 이번 선거의 승리 필요조건으로 꼽고 있다.
 
다양한 연령대의 유권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해 여당의 탄탄한 조직력을 경계하는 효과를 바라는 것이다.
 
특히 최근 들어 국민의힘 지지세가 강해진 2030 세대의 ‘분노 투표’가 여론조사 지지율 우위를 실제 득표로 이끄는 견인차 구실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