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입 금지 등 대북제재 연장키로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4-06 11:15:4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006년부터 일본 입항이 금지된 북한 만경봉 92호 (사진출처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수출입 금지 등 대북 제재 조치를 2년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6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오는 13일 기한을 맞는 대북제재 조치를 2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북한을 상대로 한 수출입 전면 금지를 비롯해 북한 선적 및 기항 경력 선박의 입항 불허 등이 그대로 유지된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를 문제 삼아 2006년부터 독자적인 제재를 시작했다.

이 같은 조치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일본인 납치 문제도 큰 진전을 보이지 않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자국 선수 보호를 위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양국의 관계가 소원해지게 됐다는 관측도 나온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