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미사일 개발 위해 수년째 가상화폐 해킹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4-01 09:09:2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가상화폐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위해 가상화폐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북한이 수년째 제재를 회피해 온 수법을 분석한 보고서가 최근 공개됐다.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전문가패널 보고서로, 15개국으로 구성된 안보리 이사국들의 승인을 거쳤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3억1천640만달러(약 3천575억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훔쳤다. 북한과 연계된 해커들이 핵·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해킹을 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훔친 가상화폐를 중국 소재 비상장 가상화폐 거래소들을 통해 실제 화폐로 바꾸는 돈세탁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공격을 주도한 것은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정찰총국으로 지목되고 있다.

전문가패널은 북한이 연간 50만 배럴의 수입 한도를 초과해 제재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형 유조선이나 바지선으로 정유제품을 남포항 등 북한 영토까지 실어나르는 직접 운송이 지난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 패널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북한은 지난해 여러 차례의 열병식을 통해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새로운 중·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체계를 선보였으며,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에 핵탄두를 실을 수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