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총, 2021 정책 세미나서 연합사역 등 사업계획 논의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위해 교계의 역할 다할 것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회장 이수형 목사, 이하 강기총)는 지난 3월 25~26일 춘천세종호텔에서 2021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지침에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이수형 강기총 회장과 도내 18개 시·군 연합회 임원이 참석했다.
 
 ▲지난 3월 25일부터 26일까지 춘천세종호텔에서 개최된 2021정책세미나 및 도정간담회 전경. ⓒ데일리굿뉴스

개회예배는 강기총 사무총장 유화종 목사(선교제일교회)의 사회, 강릉기독교연합회장 오영근 목사(푸른들성결교회)의 기도, 사무차장 최상도 목사(사암성결교회)의 성경봉독, 강기총 회장 이수형 목사(순복음춘천교회)의 설교가 있었다.
 
이수형 목사는 ‘하모니’ 제목(출 36: 1~7)으로 설교했다. 이 목사는 “코로나는 분명한 위기지만 합력으로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다시 비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교회는 이 위기 앞에 정부와 지자체와 소통과 공감으로 하나가 되고, 초대교회 신앙으로 돌아가 다시 예배를 회복시키고, 교회를 세우고, 지역사회와 대한민국이 회복되고 변화되는 일에 힘써야 한다”고 전했다.
 
특별기도시간에는 횡성기독교연합회장 이우종 목사(성남감리교회)가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홍천기독교연합회장 송우식 목사(인애원교회)가 ‘코로나종식과 사회안정을 위하여’, 영월기독교연합회장 유흥렬 목사(열린순복음교회)가 ‘강기총 연합사역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합심기도를 했다.
 
이어진 제22차 정기총회에서 지난해 사업보고 및 감사보고, 임원 선출 등을 진행했다. 제22대 강기총 회장에 이수형 목사(순복음춘천교회)가 연임된 가운데 올해 사업계획도 확정했다.
 
도정간담회에서 강기총 회장 이수형 목사는 인사말에서 “공동체 삶의 변화를 위하여, 지역사회와의 접촉점을 찾고, 지역사회를 포용하는 외향적인 교회가 되기 위해 지역 교회가 연합하고, 강원도와 강기총이 행복한 파트너십으로 아이디어, 자원, 과제를 공유하는 네트워크가 형성돼야 한다. 지역을 살리는 일이면 인적자원, 물적자원, 공간도 함께 공유해야 한다. 새로운 사회변화에 지역사회가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변화하는 환경을 잘 알고, 다양한 대안을 준비하는 정책세미나, 도정간담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정책세미나에서는 문체부 백중현 종무관이 코로나19에 관한 브리핑이 있었고, 남북복음통일과 강원특별자치도를 위한 ‘제3회 강원도 조찬기도회’, 6·25전쟁 71주년 연합행사 ‘한국교회 복음통일기도성회’, 수도권 교회와 강원도와 함께하는 ‘한국교회 복음통일기도성회’,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을 위한 ‘제4회 강원도 조찬기도회’, ‘올림픽 성공기원 문화축제’, 강원도기독문화유산 선양사업 ‘강원도 인문학 산책 발간’ 등 2021 강기총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