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 의혹 관련, 2013년 거래부터 검증한다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21-03-08 18:59:0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정부가 3기 신도시 지구 지정 시점으로부터 5년 전인 2013년 12월 이후의 거래를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브리핑하는 국무1차장( 사진제공 = 연합뉴스 )

"조사 대상은 총 2만 3천명...지구지정제안 시점부터 검증"

신도시 지정 발표에 앞서 계획적으로 내부의 정보를 활용해 투기를 활용한 이득을 취할 가능성이 큰 만큼 지구지정제안 시점부터의 거래를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의 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합조단이 금주 중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이번 조사 대상은 총 2만3천명에 달한다고 최 차장은 전했다.

2만3천명 중에는 국토부 직원이 4천509명, LH 직원이 9천900여명, 지자체 직원 6천여명, 지방공기업 직원 3천여명 등이 포함됐다.

다만 1차 조사 결과 발표에는 국토부와 LH 직원의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 내용만 포함될 예정이다.

정부는 1차적으로 이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직원들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등으로부터 정보제공동의서를 받아 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