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시 박영선 후보에 우세

안철수 47.3%, 박영선 39.8%로 오차범위 밖 우세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3-08 10:18:1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숲 찾고, 정책제안 받고, 재건축 아파트 방문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이 단일후보로 나오는 경우 박영선 후보에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입소스(IPSOS)가 중앙일보의 의뢰로 지난 5~6일 '야권 단일후보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천4명을 조사했다. 그 결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서면 47.3%의 지지율로 민주당 박영선(39.8%)에 앞섰다.
 
두 후보 간 격차는 7.5%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이었다.
 
국민의 힘 오세훈 후보로 단일화될 경우, 오 후보가 45.3%의 지지율로 박 후보(41.6%)에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3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가 35.8%로 앞선 가운데 안 후보가 26.4%, 오 후보가 24.2%로 뒤를 이었다.
 
안철수-오세훈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일화 안 될 것’이라는 응답이 47.1%로, ‘단일화될 것’이라는 응답(37.7%)보다 많았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1.7%, 국민의힘25.3%, 국민의당 7.1%, 정의당 6.0% 순이었다.
 
이 조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의혹이 불거지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를 발표한 이후에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