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이버 성폭력' 10월까지 집중단속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1-03-02 16:30:4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경찰이 딥페이크와 알페스 등으로 대표되는 '신종 사이버 성폭력' 집중 단속에 나선다.(사진출처=연합뉴스)

"수요자·공급자 모두 엄정 단속"

경찰이 딥페이크와 알페스 등으로 대표되는 '신종 사이버 성폭력' 집중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은 온라인상 성폭력 범죄 수요와 공급 원천 차단을 위해 10월까지 불법유통망과 사범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기존 성착취물을 포함해 신종 성범죄물 제작·유통·소지 행위다.

경찰은 작년 12월부터 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영상에 합성하는 기술인 딥페이크를 악용한 불법 합성물을 근절하기 위한 단속도 하고 있다. 하지만 실존 인물을 사용해서 쓴 동성애 음란물을 패러디한 알페스 등 새로운 범죄가 등장하면서 단속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은 불법 촬영물 추적시스템 등을 활용해 범인을 검거하기로 했다. 특히 인터폴·외국 법집행기관 등과 공조해 국외 도피 피의자도 반드시 검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청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여성가족부 등 관계기관과 협업으로 사이버 성폭력을 24시간 모니터링해 피해 영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지난해 'n번방'과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신설되거나 처벌이 강화한 법률을 적용해 성 착취물 수요자와 공급자를 모두 엄정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