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곳곳에서 3·1절 집회 강행...큰 충돌 없이 마무리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1-03-01 21:40:1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3·1절인 1일 서울 곳곳에서 보수단체들을 중심으로 정부 규탄 집회와 차량 시위가 강행됐다. 광화문 등에서 열린 소규모 집회에 경찰력이 대거 배치되면서 충돌은 없었지만 집회 제한 인원 등을 놓고 일부 집회 참가자와 경찰 간 실랑이가 벌어졌다.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 설치된 펜스(사진출처=연합뉴스)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집회는 광화문 등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전역 85곳에서 열렸다. 세종대로·종로·을지로·태평로 등에선 사전 신고가 필요 없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도 이어졌다.

법원으로부터 최대 20명까지 허가를 받은 자유대한호국단은 오전 11시께 서울 광화문 앞에서 10여명이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결사의 자유를 압살하지 말라'는 피켓을 들고 서로 거리를 둔 채 1시간 가까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한 뒤 해산했다.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에서 30명 규모 집회를 허가받은 보수 성향 유튜버 황모씨는 집회를 취소했다. 참가자들이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서를 지참하도록 하는 등 법원이 부과한 9가지 방역수칙을 이행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앞서 법원은 일부 보수단체들이 방역당국의 3·1절 집회 금지 처분에 불복해 낸 집행정지 신청을 대부분 기각했으나, 일부 집회에는 최대 20∼30명이 모이는 것을 허용했다.

우리공화당은 오후 1시께부터 서울 전역의 지하철역과 전통시장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강남역 일대에서는 참가자 대여섯 명이 서로 거리를 둔 채 피켓시위를 했고, 영등포역 인근에서도 9명을 넘지 않는 인원이 태극기와 정부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일부 장소에서는 참가자들이 불참해 예정된 시위가 열리지 않기도 했다.

차량 시위도 충돌 없이 진행됐다. 애국순찰팀은 이날 정오 독립문 인근에서 도심을 도는 시위를 했고, 국민대연합 차량 행렬은 오후 1시께 을지로 인근에서 출발해 동대문구 신설동으로 이동했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 관계자 등 40여명은 이날 오후 탑골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보신각으로 깃발과 피켓 등을 들고 행진했다.

이들은 광화문광장을 거쳐 청와대로 행진할 계획이었으나 경찰은 집회 제한 인원인 9명을 넘겼다며 보신각 인근에서 해산을 요청했다. 경찰의 조치에 항의하며 고함을 지른 사람도 있었으나 시위대 수는 차츰 줄어들었다. 이들은 광화문광장까지 이동한 뒤 해산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미신고 집회와 집단 이동을 시도했다"며 "채증 자료를 토대로 사법처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은행 앞에서 열린 우리공화당 집회에서는 참가자가 수십명 규모로 불어나 경찰과 언쟁이 벌어졌다. 종묘공원 앞에서 열린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기자회견에서는 현장에 배치된 구청 관계자들이 제한 인원을 넘어섰다며 주최 측에 구두로 경고 조치를 했다.

하지만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거나 체포된 참가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합법적 집회는 최대한 보장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했다.

경찰은 이날 서울 전역에 경찰력 118개 중대 7천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광화문광장에는 전날 펜스가 설치됐고, 도심 주요 시설과 인근 골목 등에는 경찰관들이 배치됐다.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정부서울청사와 경복궁역, 서울역사박물관, 종로소방서 등에도 경찰버스가 대기했다. 차량시위에 대비해 도심 진입로 등 30여곳에서는 통행 차량 목검문이 진행됐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