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인천공항 테러 협박 유튜버는 美 거주 12살 어린이

데일리굿뉴스 (goodtvnews@gootv.co.kr)

등록일:2021-02-26 09:41:5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인천국제공항 모습.(사진제공=연합뉴스)
 
3·1절에 인천국제공항을 테러하겠다는 내용의 협박성 유튜브 동영상을 올린 범인은 미국에 사는 12살 어린이로 확인됐다.
 
26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국제공조 수사를 통해 인천공항 테러 예고 동영상 게시자의 신원을 특정했다고 밝혔다.
 
경찰 수사 결과 해당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한국에서 태어났으나 현재는 미국에 사는 A군(12)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의 협조를 받아 확인한 결과 미국에서 접속된 사실을 파악했고 로그인 기록 등을 통해 A군을 용의자로 특정했다.
 
A군은 지난 21일 유튜브에 '인천공항 3월 1일 오전 11시에 테러할 것'이라는 제목으로 10초짜리 협박성 동영상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이 영상의 제목은 '9·11테러가 좋은 이유'로 수정됐으며 2001년 9·11테러의 배후인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을 욕하지 말라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A군이 테러 협박을 통해 공항 운영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항공보안법 위반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테러가 실행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으나 당분간 인천공항의 시설 경계는 계속 강화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 당국의 협조를 받아 테러 예고 동영상을 올린 유튜버를 조사하는 방안을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 같다"며 "협박 영상이 올라온 유튜브 채널은 폐쇄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