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IAEA 사찰단과 협력 제한”…영·프·독 즉각 반발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2-24 09:28:4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사진출처 연합뉴스)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두고 미국과 이란 간의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핵사찰을 제한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란 국영TV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23일(현지시간)을 기점으로 IAEA의 사찰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 정부는 핵합의 당사국이 21일까지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시 23일부터 사찰을 제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IAEA와의 협력을 제한할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이란 핵 합의에 서명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3개국은 즉각 반발했다.

3개국 외교부 장관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의 행동은 핵 합의 위반이자 IAEA의 감독 권한을 대폭 위축시킨다”며 “이란은 모든 조치를 중단하고 IAEA와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과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타결했다.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하지만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핵합의 파기를 선언했고, 이에 이란은 2019년 5월부터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단계적으로 축소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