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합의 6일만에 다시 총파업 선언

이정은 기자(amyrhee77@goodtv.co.kr)

등록일:2021-01-27 19:08: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21일 양일간 진행한 택배노조 총파업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전체 조합원 중 97%가 투표해 91% 찬성으로 가결됐다"며 "29일 전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부터 CJ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 등 민간택배사에서 일하는 조합원 2천800명은 총파업 형태로, 택배노조 우체국본부 조합원 2천650명은 우정사업본부가 개인별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 거부에 참여한다.

노조는 "택배사와의 사회적 합의 이후에도 택배 현장이 달라지지 않아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강조하면서 파업 철회 조건으로 노사협정서 체결을 내걸었다.

택배기사는 대부분 개인사업자 신분으로 택배사나 대리점과 위탁계약을 맺고 일하는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인데, 원청사인 택배사가 노조를 인정하고 법률적 효력을 발휘하는 노사협정서에 사회적 합의 내용을 담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업계에서는 실제 파업을 한다 해도 전체 택배기사 가운데 노조원이 많지 않고 설을 앞두고 임시 인력도 투입할 예정이어서 '택배 대란'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5만여 명으로 추산되는 전체 택배기사 중 택배노조 가입자는 5천500여 명으로 11% 정도다. 이들 중 우체국택배 소속이 2천650여 명이고 1천500여 명은 CJ대한통운 소속으로 알려졌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전체 택배기사 2만여 명 중 노조원은 약 7% 수준이다.

민간택배사 조합원은 총파업 형태로, 우체국택배 조합원은 우정사업본부가 개인별 분류작업을 해놓지 않으면 배송을 하지 않는 형태로 배송 거부를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