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곳곳에 1만개의 학교를 세우다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1-01-26 09:39: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직도 세계 곳곳에는 가난과 전쟁 등으로 초등 교육조차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이런 아이들을 위해 만개의 학교를 세우고 있는 기독 NGO가 눈길을 끄는데요. 신앙을 가진 인재를 키워 현지 선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조유현 기잡니다. 

(아야(12) / 레바논 시리아 난민학교)
"학교를 만들어 주셔서 공부하고 미래를 그릴 수 있어서 정말 고마워요. 저의 꿈은 의사이고, 아픈 친구들을 도와주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레바논에 있는 시리아 난민학교에 다니는 아야 학생입니다. 

난민 신분이라 학교를 다닐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기독교 NGO 드림스드림이 지어준 학교 덕분에 다시 꿈을 꿀 수 있게 됐습니다. 

드림스드림은 캄보디아와 네팔, 시에라리온 등 저개발국에 만 개의 학교를 짓는 게 목푭니다. 2013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36개 국에 51개 학교를 세웠습니다. 

학교에선 기독교 정신으로 교육하고 주일엔 함께 모여 예배도 합니다. 교육을 통해 복음을 전파하며 현지 선교에 도움을 주는 겁니다. 

(김영선 선교사 / 캄보디아)
"그 시선을 저는 처음으로 느꼈죠. 학교를 짓기 시작하니까 제자들이 ‘아 이제 안 떠날 거죠? 우리와 함께할 거죠? 언제까지 할 거죠?’ 이런 질문을 하고…"

드림스드림 임채종 대표는 현지 여건에 맞는 전문인 양성을 위한 ‘스마트스쿨’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미디어아트스쿨, 푸드베이커리스쿨 등 특화된 학교를 세워 신앙을 가진 졸업생들이 사회에 진출해 선한 영향력을 미치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임채종 대표 / 드림스드림)
"아이들이 학교를 다니고 제대로 된 교육을 받고, 아이들이 글로벌 리더로 양성되도록, 그렇게 해서 세상을 변화시키도록. 그렇게 하면 열방까지 복음이 효율적으로 잘 전파되겠죠."

드림스드림은 운영비 없이 후원금 전액을 학교 건립에 사용합니다. 학교수업도 상당부분 재능기부로 이뤄집니다. 현재 학교 건립을 기다리는 지역은 102곳. 

임 대표는 “하나님의 은혜로 2030년까지 계획했던 100개 학교 건립이 올해 안에 가능해졌다”며 한국 교회와 성도들의 관심과 기도를 당부했습니다. 

GOODTV NEWS 조유현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