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장관, 직원 확진에 검사 후 자체 격리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1-01-26 19:50:0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거점전담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밀접 접촉해 자체 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보건복지부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덕철 장관은 이 직원과 밀접 접촉해 진단검사를 받고 현재 자체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 장관은 현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을 맡고 있다.

복지부는 이날 오후 문자 공지를 통해 "복지부 직원의 확진으로 역학 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라면서 "권 장관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어 검사 결과를 기다리면서 자체 격리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권 장관의 검사 결과가 나온 후 다시 공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