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으로 전격 사퇴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1-25 11:14:0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로 25일 당 대표직을 사퇴했다.

정의당은 회견에 앞서 대표단 회의를 열고 당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김 대표를 직위해제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가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건을 해결할 것”이라며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면서,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위로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혜영 의원은 성명에서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성평등 이슈에 가장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온 정의당에서 당대표가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며 당내는 충격에 휩싸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