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변이 바이러스 향후 최대 변수될 것"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1-01-23 16:15: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변이 바이러스가 영국 등에서 유행하자, 정부가 모든 외국인 입국자에 대해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한 외국인 관계자에게 안내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세계 곳곳에서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향후 방역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크다"면서 "작년 12월의 악몽과 같은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 코로나19의 감염병 재생산지수가 0.82 정도인데 만약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광범위하게 확산한다면 이 수치가 1.2로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감염병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수치다. 이 지수가 1 이하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각각 의미한다.

권 부본부장은 "영국 정부의 오늘 발표에 의하면 치명률도 더 높아질 수 있어 매우 두려운 상황"이라며 "기존 코로나19는 60세 이상 1,000명당 사망자가 10명이었다면, 변이바이러스는 13명으로 치명률이 30%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가 속속 발견되면서 전파 속도는 물론 중증도도 높아진다는 발표가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방역의 큰 변수"라며 "최악의 경우 치료제와 백신 효과에 대해서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국내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브라질발 총 3가지다. 감염자는 영국발 15명, 남아공발 2명, 브라질발 1명 등 총 18명으로 집계됐다.

당국은 하루 1,000명 대를 넘나들던 일일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로 감소했지만 '숨어 있는 감염'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 일일 확진자 수는 2차 유행의 정점에 약간 못 미치는 정도로 환자 발생이 많은 상황"이라며 "아직도 지역사회에는 조용한 전파, 숨어 있는 감염이 많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용한 전파가) 언젠가 문제를 일으킬 곳이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이라며 "특히 종교시설,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 등에서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당국은 코로나19 후유증을 연구한 결과 일부 사례에서 '폐 섬유화'가 확인됐다고 전했다. 폐섬유화는 폐가 섬유화하면서 점차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권 부본부장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연령대별 40명씩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연구 결과 7명에서 폐섬유화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폐섬유화는 모두 40대 이상에서 발견됐다.

권 부본부장은 "연구 내용을 더 정교하게 분석·정리 중"이라며 구체적인 연구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