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코로나 변이 막는다…비필수 여행 제한 검토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1-01-22 16:03:2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1일 열린 EU 화상 정상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의 확산을 막기 위해 회원국 간 비필수적인 여행 제한 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AFP 통신과 로이터 통신은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이 21일(현지시간)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화상 정상회의를 통해 이같이 합의하고 며칠 내로 구체적인 조치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역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심각한 지역을 '다크 레드'로 규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 방안은 '다크 레드' 지역의 주민이 다른 곳으로 여행을 갈 경우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 및 도착 후 격리를 의무화하자는 내용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추세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면서 "국경을 넘거나 국가 안에서 이뤄지는 모든 비필수적인 여행을 강하게 말려야 한다"고 밝혔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비필수적인 이동 제한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은 필수 인력 및 상품의 이동이 제한 없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역내 국경이 폐쇄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회의에서 오는 24일부터 프랑스를 방문하는 모든 여행객을 상대로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제출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문제를 놓고서도 논의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문제와 관련한 공통된 입장이 필요하다는 데는 공감했다.
 
미셸 의장은 정상들이 이 문제에 조심스럽게 접근한다고 언급하면서 "우리는 의학적인 목적의 증명서를 포함한 공통의 조치에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19일 "만약 일부 국가가 코로나19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있어서 전혀 다른 길을 간다면 국경통제를 재개할 수 있다"며 강력한 공동 조치에 합의해야 한다고 압박한 바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