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비용, 지난해보다 11% 증가”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1-22 10:17:0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차례용품 가격 인상으로 지난해보다 11% 더 들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물가협회는 서울과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에서 차례용품 29개 품목 가격을 조사했다.

그 결과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은 23만3천750원으로 지난해 설보다 11.0%(2만3천160원) 늘었다.

과일류 중에서는 사과가 상(上)품 5개 기준으로 22.3%, 배는 12.5% 각각 올랐다. 견과류 중에서는 밤 1kg 구매 비용이 평균 8천70원으로 지난해 설 때 7천880원보다 2.4% 올랐고 대추(400g) 가격은 12.1% 상승했다.

나물류의 경우 대파(1단)는 지난해보다 100% 가격이 올랐고 시금치와 도라지 역시 각각 32.0%, 8.6%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무 가격은 35.7% 하락했다. 육류는 쇠고기(국거리 양지 400g)와 돼지고기(수육용 목삼겹 1kg) 가격이 지난해 설 때보다 각각 25.7%, 17.6% 올랐다.

물가협회 측은 작황 부진과 기상 악화, 가축 전염병 등으로 차례 용품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특히 지난해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낙과와 화상병 피해로 대과(大果)를 중심으로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