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2인자’ 강훈, 1심서 징역 15년

조유현 기자(jjoyou1212@goodtv.co.kr)

등록일:2021-01-21 20:09: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른바 '박사방 2인자'로 알려진 대화명 '부따' 강훈이 1심에서 징역 15년의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범죄집단조직 등 혐의로 기소된 강훈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강훈이 "나이 어린 청소년들을 노예화해서 희롱하고 피해자들에게 회복 불가능한 피해를 입혔다"고 판단했습니다. 앞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