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백신 접종·변이 바이러스 문제 논의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1-01-21 18:57:2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이 화상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조율한다.(사진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속 대응 방안 조율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이 화상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조율한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을 점검하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와 EU 내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EU 회원국들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최근 올해 8월 말까지 전체 성인 인구의 최소 70%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회원국들에게 촉구했다.

다수 회원국은 백신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적다고 밝히고 있으며 접종 속도도 미국, 영국, 이스라엘 등 다른 나라에 비해 느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EU에서 사용 승인이 이뤄진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미국 모더나의 백신뿐이다. 최근 화이자는 생산 시설 확충 작업으로 유럽 국가들에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일시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체코, 덴마크, 그리스 등 일부 회원국은 최근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백신 승인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 회원국들이 백신 평가 절차를 맡은 유럽의약품청(EMA)에 강력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러한 가운데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에서 전염력이 더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EU 회원국에서도 일부 확인되면서 각국은 다른 나라에서 오는 입국자나 항공편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를 잇따라 취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19일 다른 회원국들이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행동하지 않는다면 국경 통제를 고려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EU 집행위는 회원국들이 이달 말까지 백신 접종 증명서에 대한 공동의 접근법에 합의하기를 바라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