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교수-이영훈 목사 "기독교, 사랑의 공동체 돼야" 한목소리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21-01-20 21:20:0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위임목사(왼쪽부터)와 연세대학교 김형석 명예교수가 GOODTV 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에 출연했다.(촬영을 위해 잠깐 마스크를 벗었다) ⓒ데일리굿뉴스


철학자이자 시대의 지성으로 불리는 김형석 연세대학교 명예교수와 한국 교계를 대표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한국교회 방향성을 제시했다.
 
코로나19로 드러난 한국교회의 위기의식과 과제를 짚어보는 GOODTV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에 철학계와 교계를 대표하는 두 거목이 패널로 참여했다. 사회는 나상오 백석대 신학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김 교수와 이 목사는 '한국 기독교, 아직 희망이 있는가'를 주제로 △한국 기독교와 한국교회의 현주소 △삶 속의 기독교 △100년 후에도 희망이 되는 기독교 등에 대해 살펴봤다.

김 교수는 이날 한국교회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회개와 거듭남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때, 한국교회가 사랑의 공동체로서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모범을 보여주며 세상에 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보듬은 예수 그리스도의 가치관을 가져야 이 세상에서 하나님 나라를 이룰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목사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 목사는 한국교회의 가장 큰 위기를 영적 리더십의 부재로 꼽았다. 사회로부터 신뢰를 잃고 비판의 대상이 된 데는 교회 안의 물질만능주의와 교권 다툼, 분열·대립, 도덕·윤리적 가치가 상실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 사랑의 공동체로 거듭나기 위한 철저한 반성과 회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도들의 신앙을 삶에서 구현해야 한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김 교수는 "신앙은 삶 그 자체"라며 예수 그리스도를 인격적으로 만나지 못한 사람들은 언제나 자기중심적으로 살기 때문에 삶 자체가 신앙이라는 것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 목사도 "예수 그리스도를 가장 닮은 모습으로 살아갈 때 참된 하나님 나라가 건설된다"며 " 여의도순복음교회 목표처럼 모든 성도들이 작은 예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이 목사는 "겨울이 아무리 길고 추워도 봄은 다가온다"며 "코로나라는 겨울이 지나고 나면 우리에게 희망이 봄이 오기 때문에 열심히 사랑을 실천하고 나누고 섬기는 모두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GOODTV 연중특별기획 <주여, 이 땅을 치유하소서>가 신년특집으로 마련한 '한국 기독교, 아직 희망이 있는가' 편은 오는 2월 4일(목) 저녁 10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