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오염 물질 줄이면 유럽인구 연 12만명 살릴 수 있다”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1-20 14:13: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공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수준으로 줄일 경우 유럽에서만 매년 최대 12만5천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바르셀로나 건강연구소(ISGlobal)는 국제학술지 랜싯 플래니터리 헬스(Lancet Planetary Health)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유럽 1천여 개 도시에서 발생하는 조기 사망이 공기오염의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어 “WHO 권고 수준으로 초미세먼지(PM2.5)와 이산화질소(NO2) 배출량을 낮출 경우 연 5만1천213명, 배출량을 최저치로 낮추면 12만5천명을 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대상 도시에서 인구의 84%가 WHO가 권고하는 PM2.5 수치 이상, 9%는 기준치 이상의 NO2에 각각 노출됐다.

WHO에 의하면 전세계에서 공기오염으로 해마다 700만명이 사망한다. 이에 WHO는 초미세먼지가 연평균 10㎎/㎥, NO2는 40㎎/㎥를 각각 넘지 않도록 권고한다.

특히 스페인 마드리드는 연 사망자의 7%가 NO2 때문이며, 이탈리아 브레시아, 베르가모, 빈첸차 등은 PM2.5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꼽혔다. 반면 공기오염의 사망 영향이 가장 적은 곳은 노르웨이의 트롬소, 스웨덴 우메아, 핀란드 울루 등 북유럽 지역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