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변이 바이러스'에 전면봉쇄 연장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21-01-20 14:11:0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독일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달 14일까지 전면봉쇄 조처를 연장한다.(사진출처=연합뉴스)

의학용 마스크 착용 의무화…연방정부 차원 재택근무 명령

독일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달 14일까지 전면봉쇄 조처를 연장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 연방정부 16개 주지사 회의에서 변이바이러스에 대비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봉쇄 조처 연장 및 강화 계획을 확정했다.

메르켈 총리는 "지금은 변이바이러스에 대비할 때"라면서 "신규확진자 수를 더 끌어내려 변이바이러스에 대비할 수 있도록 힘들지만, 지금까지의 봉쇄 조처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학교나 아동보육시설, 생필품 판매업소를 제외한 상점 등은 다음 달 14일까지 운영이 중단되며, 사적 모임은 가구 외 1명만 가능하도록 했다. 

대중교통 수단과 슈퍼마켓 등에서는 의학용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독일은 또 연방정부 차원의 재택근무 명령을 내려 가능한 모든 직장에서 재택근무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모든 직장에서 재택근무가 가능하다면 하는 게 의무화되며, 이를 통해 재택근무를 최대한 확대해 직장 내, 출퇴근길 접촉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핫스폿' 지역에서는 15km 내 이동 제한이나 통행 제한 등을 도입할 수 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 1,369명을 기록했다. 하루 코로나19 사망자는 989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1주일새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1.5명으로 집계됐다. 독일 정부는 이 수치를 50명으로 떨어뜨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