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근무시간 주식거래 사과드린다"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1-01-19 19:30:0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근무 시간에 주식을 거래한 사실에 대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타를 받자 "(근무시간 주식거래가)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이해충돌의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가지고 있는 주식을 정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은데 어떻냐'고 묻자 "다 처분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야당은 김 후보자가 보유한 주식의 90%를 차지하는 미코바이오메드 유상증자 참여 경위와 관련해 미공개 정보 이용 등 여러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미코바이오메드 김성우 대표는 합병 사실을 후보자에게 미리 알려줬던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당시 합병 얘기가 나올 때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위장전입 관련 질의에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고, 고위 공직 후보자로서 적절치 않았다"면서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야당은 김 후보자가 총 3차례에 걸쳐 동생이나 장모 등의 주소로 위장 전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 후보자는 미국 연수 연장을 위해 육아휴직을 이용한 게 아니냐는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지적에는 기존 해명을 되풀이했다.

그는 "둘째가 미국에 더 있기를 원했던 게 육아휴직을 신청한 가장 큰 원인"이라며 "가정에 무관심한 아버지였는데 미국에 가서 거의 24시간을 아이들과 같이 지내며 육아휴직 목적에 충실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다수 분들은 직장을 잃을까 봐 등 여러 사정상 육아휴직을 제대로 못 쓰는 것 같다"며 "국민감정을 고려한다면 저도 혜택을 받은 계층이라는 점에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