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백석, 목회협력지원센터 개원…다각도로 목회 지원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1-01-19 18:35: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총회가 목회를 다각도로 지원하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코로나19 시대 한국교회 회복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9일 서울 서초구 예장백석 총회회관에서 진행한 목회협력지원센터 현판식 모습.ⓒ데일리굿뉴스 

목회협력지원센터 현판식…활발한 활동 예고

“백석 예수 생명의 공동체”
 
구호에 맞춰 현판이 모습을 드러낸다. 예장백석 목회협력지원센터가 19일 현판식과 함께 개원 감사예배를 드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목회협력지원센터는 예장 백석총회가 교단차원에서 개척교회·미자립교회 등 코로나로 어려운 교회와 목회자를 돕기 위해 설립했다.
 
감사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정영근 부총회장은 ‘협력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함께 힘을 모으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목회협력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모두가 합력하여 하나님의 놀라우신 뜻을 이루는 예수 생명의 공동체가 되자”고 권면했다.
 
이날 총회 임원을 비롯한 센터 관계자들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센터를 만드는 데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목회정보·상담지원·실버지원 등 총 6개 팀으로 구성된 목회협력지원센터는 앞으로 체계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목회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목회자의 영적 건강을 위한 상담부터 세무·법무 등 목회 행정과 실무부분까지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한다.
 
특히 ‘작은교회를 세우는 일’에 주력할 방침이다. 실버 목회자, 홀사모 등을 위한 지원도 펼친다.
 
목회협력지원센터 이정기 센터장은 “다방면에서 목회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그 중에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작은교회를 살리는 일에 앞장서고자 한다. 많은 교회들의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석총회는 도움이 필요한 목회현장이 있다면 어디든 찾아갈 것이라며, 한국교회 회복을 위해서도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종현 총회장은 “목회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실제적인 도움을 주고자 목회협력에 나서게 됐다”며 “목회자들이 목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단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