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5개월은 면역력 지속"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1-01-14 20:23:0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최소 5개월은 면역력을 가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코로나19에 재감염되거나 이를 전파할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최소 5개월은 면역력을 가진다는 분석이 나왔다.(사진출처=연합뉴스)

"재감염·전파 가능성도 확인"

14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 연구팀 조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들은 83%의 면역 효과가 최소 5개월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해 6∼11월 의료서비스 종사자 2만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각각 95%와 94%, 아스트라제네카가 70%인 점을 감안하면 백신만큼의 면역력을 갖게 되는 셈이다.
 
재감염 가능성도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이전에 코로나19에 걸려 항체를 가진 6천614명 중 44명은 재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를 이끈 수전 홉킨스 박사는 "사람들이 두려워했던 것에 비하면 면역력이 오래가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면서도, 이같은 보호가 완전하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는 바이러스에 재감염된 뒤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홉킨스 박사는 "우리 보건 서비스와 생명을 지키기 위해 집에 머물러 있는 것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