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모임 금지 효과"…거리두기 연장 무게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1-01-14 19:30:5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오는 17일 종료될 예정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억제하는 데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특히 효과를 나타냈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입장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사진출처=연합뉴스)

현행 거리두기·5인 모임금지 연장 가능성 높아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확진자 감소세와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함으로써 다중이용시설의 집단감염을 차단했다"며 "특별히 5인 이상 모임 금지로 3단계 상향 조정 없이도 코로나19를 감소세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그 근거로는 지난해 11월 3차 대유행 시작 이후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음에도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같은 해 12월 24일 수도권에서 이 조치를 시행(비수도권은 올해 1월 4일)한 이후 확진자 수가 감소했다는 점을 들었다.
 
실제로 확진자 1명이 주변의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5인이상 모임금지 조치 시행 직전 주(12.13∼20)에는 1.28이었으나 지난주(1.3∼10)에는 0.88로 떨어졌다.
 
이 수치가 1을 초과하면 '유행 확산', 1 미만이면 '유행 억제'를 각각 의미한다. 방역당국은 이 수치를 1 이하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3차 대유행의 특징에 대해서는 "대규모 집단발생 중심의 1·2차 유행과 달리 이번에는 전국적으로 일상 속 소규모 감염이 확산하면서 광범위한 지역사회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에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집단발생 비율이 55.6%로 절반 이상이었으나 12월에는 35.2%에 그쳤다.
 
반면 개인 간 접촉으로 감염된 확진자 비율은 같은 기간 12.4%에서 36.9%로 높아졌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비율 역시 12.4%에서 24.7%로 올랐다.
 
다만 집합금지·운영제한 조치로 인해 실내체육시설(11월 521명→12월 355명)과 학원(228명→183명), 카페(132명→16명) 등의 확진자 발생은 감소했다.
 
권 부본부장은 "방심이나 이완은 금물이다. 3차 유행의 증가 추세는 거의 한 달 반 이상 지속됐다"며 "앞으로 감소세를 유지하는 기간이 그보다는 더 길어야 3차 유행을 제대로 관리·억제했다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정 수준의 거리두기가 지속돼야 한다. 시기적으로 이동이 많아질 수 있는 설 연휴도 있고, 2월 중 안정적인 백신 접종도 준비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