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북극한파에 정전·단수까지…주민들 큰 불편

김민정 기자(atcenjin@naver.com)

등록일:2021-01-08 11:07: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8일 오전 5시 58분쯤 인천 부평구 갈산동 신부평변전소에서 화재가 발생해 3만8천 가구의 전기공급이 끊기는 등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불은 인명피해 없이 50분 만에 진화됐으나 변전소에 있는 변압기 4개가 모두 차단되면서 일대 전기공급이 끊겼다.

특히 출근시간대 발생한 화재로 수도 공급마저 끊긴 지역이 있었고, 통신 장애로 인터넷 접속이 안 되는 가정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에 따르면, 정전 피해를 본 가구는 변전소에서 전기를 공급받는 부평구 갈산동·삼산동, 계양구 효성동·작전동 등지 3만7천939 가구로 추산된다.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인천은 이날 최저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부평구 일부 지역 주민들은 정전이 장시간 지속하면서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출근하는 등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한전 측은 오전 7시 45분께 정전을 복구했으며, 전기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일부 아파트에는 직원들을 보내 전기공급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