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세번째 강제철거 무산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11-26 17:58:0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6일 새벽 지역 재개발을 이유로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강제철거가 시도됐지만 교인들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물리적인 충돌이 발생해 부상자도 나왔습니다. 차진환 기자의 보돕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이 교회로 들어가는 길목을 막고 있습니다. 차량까지 동원해 외부인의 접근을 차단했습니다. 

26일 새벽 1시 20분쯤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570여 명이 사랑제일교회 철거에 나서자 이를 막아선 겁니다. 

집행 과정에서 일부 교인들이 화염병을 던지거나 인화물질을 뿌리면서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서진 차들과 불에 탄 흔적은 당시 상황을 대변해줍니다. 

소방당국은 충돌 과정에서 교회 관계자와 집행인력 10여 명이 화상과 골절 등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중 5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입니다.

(목격자)
"여기 뒤에 외투 다 타고 그리고 머리 두개골 함몰하고"

결국 명도집행은 무산됐고, 집행인력은 오전 8시 30분쯤 집행에 나선지 7시간여 만에 철수했습니다. 

조합 측은 지난 6월 교회를 상대로 두 차례 철거집행을 시도했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실패했고 세 번째 명도집행도 결국 무산됐습니다. 

서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측은 "지난 5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제기한 명도소송에서 승소해 사랑제일교회를 강제 철거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화염병으로 인한 부상자가 나온 만큼 “현장 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폭력 행위를 한 교인들을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GOODTV NEWS 차진환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