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美 주요 역학저널에…"봉쇄 없이 확산 억제"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10-29 08:54: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의 코로나19 초기 대응 조처를 소개한 논문이 미국의 대표적인 역학 저널에 실렸다.

한국은 코로나19가 급확산한 다른 국가와 다르게 봉쇄나 이동 제한 등을 하지 않고, 신속하고 종합적인 진단검사와 접촉자 추적조사, 초기 단계의 철저한 치료로 단기간에 성공적으로 확산을 억제했다는 게 요지다.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린 '코로나19 확산세 억제하기: 코로나19 초기 확산에 대한 한국의 대응조치' (미국 역학 저널 홈페이지 캡처)

이대중 기획재정부 개발금융총괄과장과 서용석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현지시간 27일 미국 역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린 '코로나19 확산세 억제하기: 코로나19 초기 확산에 대한 한국의 대응조치'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한국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초기였던 2월 19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가 급확산하면서 2월 29일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909명까지 치솟았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봉쇄나 이동 제한, 공항 폐쇄 없이 2주만인 3월 15일 신규 확진자 수를 두 자릿수(76명)로, 4월 19일에는 한 자릿수로 끌어내리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확산세를 성공적으로 억제할 수 있었던 데는 3T 전략이 주효했다. 신속하고 포괄적인 진단검사(Testing), 강력한 접촉자 추적조사를 포함하는 역학조사시스템(contact tracing), 심각도에 따라 확진자를 초기 단계에 최우선으로 치료하는 시스템(treating) 등이 핵심이다.

특히 역학조사는 신용카드 결제 내역, CCTV 영상, 휴대전화의 위치정보시스템(GPS)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철저히 실시됐고, 조사 시간도 24시간에서 10분으로 단축된 점이 주효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한국 정부 코로나19 대응팀의 현장 경험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당시 정부 대응 경험을 심층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한국 정부와 같은 코로나19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원팀'으로 대응하는 단일한 대응 체제 구축,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민간 간 협력관계와 파트너십 형성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의 대응은 미국이나 영국 등 선진 보건의료기관과 전문가들이 있는 국가들도 따라 하기 힘들 수 있지만, 개발도상국에 중요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응 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대응과 3T 전략, 공공과 민간의 협력과 시민의식을 키워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연구진은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가 코로나19 위기에 당면한 상황에서 일차적으로 확산을 억제하는 게 중요하지만, 역학조사에 따른 개인정보보호 문제, 경제활동 재개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기, 2차 확산 대비 등은 향후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