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 대선 사전투표율 2배 '껑충'

한혜인 기자(hanhyein@goodtv.co.kr)

등록일:2020-10-27 10:54:0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조지아주에서 사전투표를 기다리는 유권자 모습(사진출처=연합뉴스)

미국이 다음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사전투표를 진행 중이다. 특히 흑인의 사전투표 참여률이 크게 늘어 눈길을 끌고 있다. CNN방송은 2016년 대선 때보다 흑인 유권자들의 훨씬 더 높은 비율로 투표장으로 몰려들고 있다고 26일 전했다.
 
지난 20일 기준으로 조지아주에서 사전 투표에 참여한 흑인은 60만명으로 4년 전 대선 때 29만명의 2배가 넘었다. 메릴랜드주는 같은 기준으로 1만8천명에서 19만명으로 10배 넘게 증가했고, 캘리포니아주는 흑인의 사전투표 참여가 30만명으로 4년 전 같은 시점 11만명보다 크게 늘었다.
 
2016년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겼을 때 백인의 트럼프 지지가 원동력이 됐지만 한편으론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흑인의 투표 불참 역시 큰 요인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1천200만명의 흑인이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분석도 있다.
 
올해 흑인의 투표 참여가 증가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백인을 중시하는 정책을 편다는 인상을 주면서 백인 우월주의 집단이 활보하는 등 소수인종 사이의 소외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와중에 백인에 비해 유색인종의 피해가 컸다는 불만도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네소타주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비롯해 올 들어 공권력에 의한 흑인 사망사건이 집중 조명을 받으면서 미전역의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번진 것도 흑인의 투표 참여를 촉진한 것으로 해석된다.
 
흑인인 데이브 리처드는 CNN과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는 버락 오바마를 위한 2008년 대선보다 더 중요하다. 당시 대선은 변화와 역사를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선거는 미국을 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인터뷰한 흑인들이 인종 불평등과 경찰의 잔혹성, 의료혜택 상실을 우려한다며 많은 흑인이 생애 가장 중요한 선거처럼 느낀다고 말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