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바이든 마지막 TV토론서 '격돌'

김민주 기자(jedidiah@goodtv.co.kr)

등록일:2020-10-23 17:46:5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대통령 선거를 12일 앞둔 22일(현지시간) 밤,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이 끝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달 29일 첫 TV토론 후 23일 만의 '맞장 격돌'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 교정에 마련된 마지막 TV토론회의 무대에 서고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대선을 불과 12일 앞둔 이날 두 대선 후보는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토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가족, 인종, 기후변화, 국가안보, 리더십 등 6개 주제를 놓고 한 치 양보 없이 설전을 벌였다.

특히 여론조사에서 뒤진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 판 흔들기를 시도하며 저돌적인 태도를 보였으나, '굳히기'에 들어간 바이든 후보 역시 정면 승부를 피하지 않으며 90분 내내 말을 주고받았다.

"엉망진창이던 대북 관계 개선" vs "폭력배 끌어안지 말아야"

두 후보는 대북 정책을 놓고 충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개발이 지속된다는 질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 덕분에 전쟁이 없었다"면서 오히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놓은 북한 문제를 자신이 개선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에 정당성을 부여했다고 말하며 김 위원장을 '폭력배'라고 지칭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등 폭력배를 끌어안으면서 동맹에는 손가락질 한다"고 비난했다.

코로나19 대응 문제 공방 치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신속한 대응으로 220만 명의 생명을 구했다"며 "고비를 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후보는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22만 명이라면서 "이렇게 많은 사망자에 대한 책임이 있는 사람은 미국의 대통령으로 남아 있으면 안 된다"고 발언했다.

"우리는 나라를 봉쇄하고 바이든처럼 지하실에 갇혀있을 수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바이든 후보는 "나라가 아니라 바이러스를 봉쇄해야 한다"고 역공했다.

외국 세력의 선거 개입 문제도 화두

바이든 후보는 중국과 러시아, 이란을 거명하며 "내가 당선되면 대가를 치를 것이다. 미국의 주권을 침해하고 있가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과 러시아의 노력이 자신의 후보직을 훼손하려는 의도라며 오히려 자신에게 불리한 일이라는 취지로 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가족이 러시아로부터 350만달러를 받았고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통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든의 아들이 우크라이나 기업에서 부정한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한 것이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나는 평생 외국에서 한 푼도 받지 않았다"며 "트럼프는 미국보다 중국에서 세금을 50배 더 내고 비밀계좌까지 갖고 있다"고 몰아붙인 뒤, 세금신고서를 공개하라고 되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자신과 달리 월스트리트 기부자로부터 거액을 모금했다며 "월스트리트에서 돈을 가져가는 사람은 당신이지, 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2016년 대선 때 민주당보다 적은 자금으로도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자신에 대한 평균 기부액이 43달러라고 응수했다.
 
 ▲미국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사진제공=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시행한 '불법 이민자 가족 분리 정책'을 놓고서도 논쟁이 오갔다. 이민자 정책으로 5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부모와 떨어져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합법적으로 들어와야 한다"면서 자신의 멕시코 국경장벽 건립을 언급하는 등 불법 이민 대응 성과를 내세웠으나, 부모와 아이의 재결합 문제에 대해서는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를 부모와 헤어지게 한 것은 "웃음거리이자 국가로서 우리가 누군지에 대한 관념을 깨뜨린 것"이라며 "아이들은 갈 곳이 없다. 이는 범죄"라고 맹비난했다.

기후변화 문제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얼마나 더럽냐"고 반문하며, "미국이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한 것도 수조달러를 지출해야 하기 때문"이었다며 탈퇴 결정을 옹호했다.

바이든 후보는 "지구 온난화는 인류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4년 더 기후변화 관련 규제를 없앤다면 큰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