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53%, 트럼프 42%…격차 좁혀져"

"바이든 53%, 트럼프 42%…격차는 줄어"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10-16 07:27: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대선이 3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높은 지지율을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대선이 3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두자릿수대 리드를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출처=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NBC방송이 지난 9∼12일 미 전역의 등록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5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1%포인트) 결과 바이든 후보는 53%, 트럼프 대통령은 42%의 지지를 각각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후보가 11%포인트 앞섰지만, 지난달 말 첫 대선토론 직후 같은 매체들의 공동 여론조사보다는 다소 격차가 줄어든 결과다. 당시 두 후보의 격차는 14%포인트였다.

이번 조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한 후 진행됐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본격 복귀하면서 막판 두 후보 간 격차는 더욱 좁혀질 것이라고 NBC는 전망했다.

이날 발표된 조사 결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44%로 그의 재선 지지율보다 다소 높다는 점도 추가 상승 여력이 있음을 시사한다.

'경제를 잘 운영할 정당'으로 공화당을 꼽은 유권자가 13%포인트 많다는 사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희망적이다.

특히 지난 2016년 대선 직전인 10월 WSJ-NBC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이번과 똑같은 11%포인트 앞섰다가 결국 대선에서 패했다는 사실은 바이든 후보를 더욱 불안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4년 전과 달리 올해는 바이든 후보가 1년 내내 트럼프 대통령에 안정적으로 앞서있다는 점이 차이로 지목된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 62%가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고, 58%는 '나라 사정이 4년 전보다 나빠졌다'고 지적했다.

계층별로 보면 흑인(바이든 91%, 트럼프 4%), 라티노(바이든 62%, 트럼프 26%), 여성(바이든 60%, 트럼프 34%), 대졸 이상 백인(바이든 57%, 트럼프 38%) 유권자가 바이든 후보에게 '몰표'를 던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남성(트럼프 50%, 바이든 45%)과 백인(트럼프 50%, 바이든 46%) 계층에서 전반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다. 대졸 미만 학력의 백인은 59%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