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항공사, 코로나19로 대규모 적자 잇달아

하나은 기자(onesilver@goodtv.co.kr)

등록일:2020-10-15 17:56:1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에 빠져있는 미국 항공사들이 3분기에도 조단위 적자를 내고 있다.
 
 ▲유타이티드 항공을 비롯한 미국 항공사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적자를 보고 있다. ( 사진제공 = 연합뉴스 )

유나이티드·델타항공 적자 행진

유나이티드 항공은 현지시간 14일 3분기 순손실이 18억달러 한화로 약 2조1천억원으로 작년 동기 10억달러 이익에서 적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24억9천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78%나 감소했다.

이 회사의 3분기 주당 순손실은 8.16달러로 시장 예상치(주당 7.47달러 손실)보다도 부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앞서 델타항공은 3분기에 54억달러(6조2천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전날 밝혔다. 매출액은 30억6천만달러로 76% 줄었다.

항공사들의 3분기 실적 악화도 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이들 항공사는 2분기에도 코로나19 여파로 여행객이 줄면서 매출 급감과 함께 조 단위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3분기 미국 공항 보안 검사를 통과한 이용자 수는 6천400만명으로 전분기보다는 150% 늘었지만, 여전히 작년 동기(2억2천100만명)의 3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항공업계는 올해 상반기 미 정부로부터 250억달러의 지원을 받았으나 항공사 지원 연장 방안이 담긴 추가 경기부양책은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채 미 행정부와 의회 사이의 협상이 교착 상태에 놓여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